부산시, ‘제조업 중심’ 서부산 산업 고도화 연구 착수
사무국 2022.07.21 38

부산대 연구진 개별기업 대상 심층 조사

저탄소·디지털 흐름 적응할 직무기술 등 제시

부산시가 서부산권 제조기업이 신성장 업종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시가 서부산권 제조기업이 신성장 업종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부산시가 전통 제조업에 머물고 있는 서부산권 산업을 고도화 하기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서부산은 지역 제조업체 중 절반 이상이 밀집된 지역이지만, 저탄소·디지털 경제로 전환되는 흐름에 적응이 늦어 자칫하면 대규모 고용 불안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시는 ‘서부산권 기계·부품기업 직무 전환 지원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서부산권의 주력인 기계·부품 산업 쇠퇴로 위기를 맞고 있는 기업이 유망 산업으로 원활하게 전환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지역에 특화된 고용 창출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연구다. 연구는 부산대 기계공학부 임희창 기계공학부 교수팀이 맡는다.

부산 사하구, 사상구, 강서구 등 서부산에는 지역 내 제조 업체의 70%가 몰려있다. 이곳 기업의 종사자 수는 고용보험료 납부자 기준으로 5만3000명이다. 부산 전체 제조업 종사자 8만5000명의 62%다. 하지만 산업 기반 시설이 노후화됐고, 주력인 기계·금속 가공 업종은 중국 업체의 저가 공세에 몰린 지 오래다. 자동차 부품·조선기자재 제조업체도 친환경 자동차·선박과 관련된 기술 개발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신성장 산업으로 전환을 준비 중인 기업, 업종별 대표 업체를 발굴해 심층 조사를 진행한다. 이들 기업이 현재 보유 중인 역량을 바탕 삼아 신성장 업종으로 전환하는 방법, 업종 전환에 따른 종사자 직무 향상 방안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연구에서 차별화된 전통 제조기업과 종사자들이 신성장 산업에 편입하는 로드맵을 제시해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전통 제조업 분야에서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도적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부산 정철욱 기자 

 

☞원문기사 바로가기

부산시, 기계공업협동조합 등과 디지털전환 생태계 조성 박차
부산시, 지역 경제 혁신 이끌 강소기업 26개사 선정